드림스텝뉴스

성매매 피해 아동 · 청소년의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서 성장과 참여를 지원고자 합니다.

드림스텝뉴스

부산시, ‘위기청소년’ 어떻게 지원하나 … 청소년 성장 지원·복지 증진 종합계획 추진

  • 관리자 (gyb2021)
  • 2021-05-25 13:55:00
  • hit30
  • vote0
  • 119.198.108.43

부산시 청소년 복지 종합지원 계획이 추진된다.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 지원 및 복지 증진’을 목표로 ‘2021년 위기청소년 종합 지원 계획’을 수립해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계획은 ▲청소년안전망 강화 ▲청소년 지원시설 확충 및 운영 활성화 ▲청소년 유해환경 개선 및 보호지원 강화 ▲청소년 복지지원 확대 및 홍보 강화 등 4대 전략과 이를 뒷받침할 22개 중점 추진과제로 구성됐다.

 

 

먼저 청소년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사회를 조성하기 위해 부산시와 구·군, 청소년상담복지센터(관내 16곳)를 주축으로 교육청, 경찰청, 청소년복지시설 등 지역 내 청소년 자원을 연계하는 청소년안전망을 강화한다.

 

이를 통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소년들에게 위기 유형별로 상담, 보호, 교육, 자립, 의료지원 등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둘째 청소년 지원시설을 확충하고 그 운영을 활성화한다.

 

부산시는 지난 3월 사상구 청소년종합지원센터에 성매매 피해아동·청소년 전담지원센터 ‘드림스텝’을 설치·운영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는 청소년자립지원관을 설치해 후기청소년의 주거와 자립을 지원할 예정이다. 청소년쉼터, 학교폭력예방회복조정센터, 성문화센터 등을 통해 가정 밖 청소년 보호, 학교폭력 예방 및 회복조정, 청소년 눈높이에 맞는 성교육 등 다양한 서비스도 제공한다.

 

셋째 청소년 유해환경 개선과 보호지원 강화에 힘쓴다.

 

올해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온라인 수업 시행 등으로 가정 내 생활이 늘어 청소년의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과 우울감이 더 우려되는 상황이다.

 

부산시는 ▲청소년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치유사업 ▲비대면 상담복지서비스를 확대하고, 청소년 유해요소 사전 차단을 위한 ▲청소년유해환경감시단 등을 운영한다.

 

 

끝으로 사회·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을 돕기 위해 각종 복지지원을 확대한다.

 

청소년 특별지원으로 생활, 학업, 자립 등 8개 분야에 현금, 물품 등을 지원하고, 청소년 건강지원으로 만 11세에서 18세까지의 저소득 여성청소년 7623명에게 생리용품을 제공한다.

 

또 신규사업으로 청소년쉼터 퇴소 청소년들에게 퇴소 후 3년간 매월 30만원의 자립 수당을 지원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촘촘한 청소년안전망 구축으로 청소년들이 가진 다양한 위기 요인을 빨리 발견하고 각종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제공해, 위기 청소년들이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아시아경제

[원문링크] - https://www.asiae.co.kr/article/2021041110445199217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