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스텝뉴스

성매매 피해 아동 · 청소년의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서 성장과 참여를 지원고자 합니다.

드림스텝뉴스

성매매 피해 아동·청소년 지원센터 본격 운영…긴급구조지원비 제공

  • 관리자 (gyb2021)
  • 2021-05-25 10:15:00
  • hit60
  • vote0
  • 119.198.108.43

여성가족부가 성매매 피해 아동·청소년이 성인이 될 때까지 회복과 자립을 돕는 지원센터를 본격 운영한다.


25일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은 평화의샘이 운영하는 서울 소재 성매매 피해 아동·청소년 지원센터에 방문한다. 
서울 지원센터는 두 곳이며 이중 평화의샘이 운영하는 지원센터를 찾아 사업 운영방안을 논의하고 관계자를 격려한다.

성매매 피해 아동·청소년 지원센터는 피해 아동·청소년이 성인이 될 때까지 상담과 보호, 치료·회복과 자립·자활을 지원한다. 
지원센터는 진로·진학과 자립·자활 교육 등 개인의 특성이 맞는 프로그램을 지원하며 성인이 될 때까지 전문 멘토와 연계해 사후 관리한다. 
성착취 환경에 노출될 우려가 있는 청소년들에게 숙박비와 식비 등 긴급구조 지원비를 1회당 5만원씩 지원한다.


지원센터는 지난해 11월부터 시행된 청소년성보호법에 따라 올해부터 설치·운영된다. 
여가부는 올해 17개 지원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며 나머지 6개소는 수행기관 선정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동안 여가부가 성매매 피해청소년 치료·재활 운영 사업을 통해 재발방지 교육이나 상담 등을 지원해왔으나 근본적으로 해결하려면 자립·자활 관점에서 체계적인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의료·법률·회복까지 종합 지원하는 센터를 운영하게 된 것이다.


성매매 피해 아동·청소년을 지원센터는 11곳에서 운영중이다. 
지역별 수행기관은 ▲서울 십대여성인권센터, 평화의샘 ▲부산시청소년종합지원센터 ▲인천 인권희망 강강술래 ▲광주여성인권지원센터 
▲대전 여성인권티움 ▲경기 수원여성의 전화 ▲강원 춘천길잡이의 집 ▲충북여성인권상담소 ▲전북여성인권지원센터 ▲포항여성인권지원센터다. 
중앙지원센터가 지역 운영센터와 연계해 사업을 총괄 관리하며 교육·상담 프로그램 등을 개발한다.


여가부는 아동과 청소년을 성적으로 착취하기 위해 유인하는 '온라인 그루밍'에 대한 처벌 근거도 마련하기로 했다.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은 "성착취 피해를 입은 아동·청소년을 확실하게 보호하고 회복을 지원하는 한편, 
청소년들이 스스로 자존감을 키우고 잠재된 가능성을 찾아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현장의 의견을 반영해 성매매 피해를 입은 아동·청소년들이 ‘안전하게 성장할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든든한 보호와 지원을 위한 정책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출처] - 아시아드경제
[원본링크] - https://www.asiae.co.kr/article/2021022507353109419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